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공지] 시그널, 기후의 경고 개정증보판 출간

_Notice

by Enzaimer 2021. 6. 1. 15:12

본문

 

“우리가 꼭 알아야 할 100가지 기후의 경고”

『시그널, 기후의 경고』 개정증보판 출간

지난 2017년 기후변화에 대한 심각성과 대책을 과학적 자료를 기반으로 심도 있게 다루었던 '시그널, 기후의 경고' 도서가 시의성 있는 주제를 더해 개정증보판으로 출간되었습니다.

특히, 제작년 부터 전 세계인을 공포에 떨게 했던 코로나19와 같은 펜데믹 현상과 기후변화의 관련성을 이야기하고, 지역, 국가, 성별로 기후변화가 어떤 사회갈등과 불평등을 일으킬 수 있는지 분석한 내용을 더해 책을 더 풍성하게 꾸렸습니다.

개정증보판의 모든 내용 역시 최근 출판된 과학적인 논문에 기반한 객관적 근거를 바탕으로 방대한 참고자료를 함께 제시했으며, 기후변화에 대한 생활 밀착형 지식은 물론이고 학문적 최신 쟁점에 대해서도 종합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기후변화와 관련된 직종에 근무하는 전문가는 물론이고, 수험생, 교사, 일반인에게 일독을 권합니다.

 

일일호일 건강도서 신간 소개 <시그널, 기후의 경고>

'기후변화, 지구가 인간에게 보내는 마지막 경고'

http://naver.me/xlWyByhUhttp://naver.me/xlWyByhU


저자 안영인ㅣ SBS 기상전문기자·이학박사

30년 이상 기상, 기후, 대기 관련 공부와 일을 하고 있다. 1984년 서울대학교 대기학과에 입학해 기상, 대기과학을 처음 접한 뒤 동 대학원에서 석사, 박사과정을 마치고 <지역 기후 모의에서 태풍이 여름 순환에 미치는 영향>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1995년 SBS에 합류해 현재까지 기상과 기후, 과학담당 기자로 일하고 있다. 지구온난화와 기후변화, 미세먼지 관련 기사를 집중적으로 써왔다. 2014년 1년 동안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 샌디에이고 스크립스 해양연구소(Scripps Institution of Oceanography)에서 연구학자로 있었다. 한국기상학회와 한국기후변화학회에도 참여해 학문과 사회의 가교 역할을 하고 있다.

2016년에는 지속적인 기후변화 보도를 인정받아 국회 기후변화포럼이 주최하는 <2016 대한민국 녹색기후상 대상>을 2018년에는 <기후변화 그랜드 리더스 어워드>를 수상했다.

 


<추천의 글>

 안영인 기자는 현장에서 활동하는 학자이다. 안영인 기자는 이 책을 통해 일반인의 입장에서 전문가의 감각으로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명쾌하게 알리고 있다. 또한 이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이 무엇인지 생각하게 한다. 인류의 환경파괴가 이제 우리의 귀한 공통자산인 대기와 해양을 오염시키고 우리의 미래를 심각히 위협하고 있는 이 시점에, 이러한 책이 나오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일반인뿐 아니라 지구환경과학을 연구하는 전문가에도 권하고 싶다. 손병주(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 교수, 前한국기상학회장)

 

기후변화는 ‘우리 인류가 당면한 제반 문제’라는 생각을 늘 해왔는데, 그것을 과학적 사실로 확인할 수 있는 기회였다. 독자도 기후변화는 더 이상 의심의 대상이거나 이기적 기회가 아닌 우리에게 닥친 현실이고 인류 생존이 달린 미래라는 것을 인식할 수 있을 것이다. ‘지구의 한계선을 넘는’ 환경파괴와 기후변화에 대한 우리의 현명한 대응을 부르는 소중한 책이다. 이우균(고려대 환경생태공학부 교수, 前한국기후변화학회장)

 

로봇이 인간 고유의 영역에 들어설 만큼 과학기술이 발전하고 있지만, 로봇도 인간도 침범할 수 없는 영역 중 하나가 날씨이다. 또한 기후변화를 유발하는 인간의 산업활동 증가는 지구 종말로 치닿는 티핑포인트(tipping point)로의 접근을 가속화하고 있다. 대기과학자이자 기자인 저자는 이러한 지구 환경과 맞서는 새로운 세상, 인류세에 대한 이해를 일상생활과 밀접한 날씨와 기후라는 이슈들로 분류하고 과학적이고 체계적이되 쉬운 언어로 대중에게 다가선다. 이 책은 인류-생태계의 지속적 생존 기반 구축을 위해 우선순위를 두어 해결해야 하는 핵심 이슈들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는 데 기여할 것이며, 미래 세대를 위해 현 인류가 해야 할 책무에 대하여 고민하게 할 것이다. 홍성유(미국 해양대기청(NOAA) 연구원)

 

21세기 지구촌 곳곳에서 나타나는 기후변화는 자연과 인류에게 보내는 심각한 위험의 종소리이다. 최근 논문을 근거로 한 100개의 이야기는 기후변화에 관심을 가져야 할 현대인과 미래 세계의 주인공인 청소년이라면 반드시 읽고 고민해야 할 내용이다. 추병수(여수화양고등학교 교사)


목차

기후의 경고 1 기후변화, 감염병 팬데믹 잦아지나?

중국 아궁이 검댕이 심혈관 질환을 일으킨다

“무릎이 쑤셔, 비가 오려나” 과학인가? 짐작인가?

알레르기 유발하는 꽃가루가 두 배 늘어난다

지카 바이러스와 엘니뇨, 그리고 기후변화

우리 모두는 매일 담배 1개비씩 피운다?

2050년대 우리나라 폭염 사망자 한 해 최고 250명

폭염 속 차량에 방치된 아이, 그늘에 주차해도 위험하다

석탄화력발전소 대기오염으로 신생아 ‘텔로미어’ 길이 짧아진다

코로나19, 팬데믹의 원인은?

기후변화, 감염병 팬데믹 잦아지나?

 

기후의 경고 2 스모그 겨울이 올까?

미세먼지, 죽음의 바다를 부르나

OECD 국가 중 최악 초미세먼지… 더 이상 중국 탓만 할 수 있을까?

전기자동차는 얼마나 친환경적일까?

스모그 겨울Smog Winter이 올까?

사하라 황사, 아마존 열대우림에 필수 영양소 공급한다

조기사망률 세계 최고인 북한의 대기오염… 우리나라 영향은?

전기차 보급과 걷고 자전거 타기, 미세먼지 해결에 어느 것이 도움될까?

미세먼지, 전 세계 ‘핫 스폿Hot spot’은 어디?

중국발 미세먼지와 국내 발생 미세먼지, 어느 것이 더 해로울까?

LPG차량, 미세먼지 배출은 적은데…

 

기후의 경고 3 환경파괴 지구위험한계선을 넘었다

2100년, 해수면 상승 상한치 1.8m?

지하수가 뜨거워진다

환경파괴 지구위험한계선을 넘었다

남극 빙하, 이제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넜다

녹아내리는 남극 빙하… 지구 중력이 달라진다

2100년, 에베레스트 빙하 95% 녹을 수도

동일본 대지진이 지구온난화와 오존층 파괴를 가속화시켰다

지구온난화, 1.5°C 상승과 2°C 상승의 차이는?

인류를 기후변화 재앙에서 구할 수 있는 데드라인은 언제?

온실가스, 브레이크 없는 상승… 해마다 최고치 경신 또 경신

 

기후의 경고 4 식량 안보 위협하는 오존

열대우림 파괴… 기후변화의 재앙초래

소고기 소비를 줄이고, 소 사육두수를 줄여라

티베트의 땔감 야크Yak 똥, 온난화와 환경오염의 주범 되나

식량 안보 위협하는 오존

 

셰일가스 열풍이 지구온난화를 늦출 수 있을까?

습지 개발이 지구온난화를 재촉한다

석유·가스 폐시추공은 메탄CH4가스의 슈퍼 배출원

오존층 파괴, 이제 걱정 안 해도 될까? 새로운 복병이 나타났다

기후변화, 수은 섭취량 늘어난다. 이유는?

그린벨트 개발하면 바람 약해져 도심 미세먼지 심해진다

 

기후의 경고 5 아이슬란드가 솟아오른다

급증하는 대형 산불, 그 원인은 잡초?

기후변화가 ‘메가 가뭄Mega Drought’ 부른다

태풍은 늘어날까? 줄어들까? 강해질까? 약해질까?

여성 이름 허리케인의 피해가 더 큰 이유

가뭄, 美 서부가 솟아오른다

지구온난화, 강력한 엘리뇨·라니냐가 두 배 늘어난다

슈퍼 태풍, 얼마나 더 강해질까?

기후변화 티핑 포인트tipping point, 언제 어떤 현상으로 나타날까?

아이슬란드가 솟아오른다

해양 컨베이어 벨트가 느려지고 있다. 해류 흐름이 멈춰서면?

 

기후의 경고 6 펄펄 끓는 지구촌… 세계 최고 기온은 몇 도?

호수가 급격하게 뜨거워진다

지구온난화를 막기 위해 하얀 바다를 만들어라?

지구온난화 때문에 북대서양 해류가 느려졌다

평균 2°C의 함정

글로벌 워밍Global Warming이 아니라 글로벌 위어딩Global Weirding이 온다

지구온난화 부추기는 산불, 산불 부추기는 지구온난화

3한4온? 3한20온!

펄펄 끓는 지구촌… 세계 최고 기온은 몇 도?

북극·남극 해빙 동시에 감소, 역대 최소… 기상이변 가속화되나?

이어지는 지구촌 고온현상, 온난기warm period접어들었나?

 

기후의 경고 7 소가 트림을 하지 못하게 하라

담요Blanket인가? 태닝 오일Tanning Oil인가?

마취가스 때문에 잠자는 동안 지구는 뜨거워진다

바이오 연료는 온실가스 감축 효과가 있나?

온실가스 감축 실패… 최악의 시나리오 따라가나

영구동토 메탄… 아직 대량 방출은 안됐다

소가 트림을 하지 못하게 하라

흰개미에게 ‘메탄세’를 물릴 수는 없지 않은가

온난화 억제 목표 2°C 달성하려면 화석연료 땅 속에 그대로 둬야

신음하는 아마존, 이산화탄소 흡수보다 배출이 더 많다?

온실가스 주범으로 지목된 ‘인류 최고의 재료, 플라스틱’

 

기후의 경고 8 적도를 떠나는 물고기

기후변화, 기생충 다시 불러오나

지구온난화, 토종생물에 독이 되나?

도롱뇽이 급격하게 작아지는 이유는?

‘적자생존’… 도마뱀의 적응

1만 년대를 이어온 석회동굴 송사리… 멸종 위기

적도를 떠나는 물고기

사라지는 바다표범의 보호막

바다거북 성비가 깨진다. 암컷이 수컷보다 3~4배 많아

다람쥐가 산 정상을 향해 올라가는 이유는?

나비가 급격하게 사라진다. 연평균 2%씩 21년 동안 1/3 사라져

 

기후의 경고 9 기후변화… 사회갈등 부추기나?

기아Hunger인구 10% 이상 늘어날 수 있다

기후변화… 사회갈등 부추기나?

식량안보 위협하는 기후변화… 생산량 얼마나 줄어들까?

불공평한 기후변화… 가난한 나라에 더욱 혹독한 폭염이 몰려온다

온난화로 왕성해지는 해충의 식욕과 번식력, 식량안보를 위협한다

기후변화, 정신건강 위협… 저소득 여성, 고소득 남성보다 2배 더 위험

지구를 구하는데 ‘부자들의 자비’를 기대할 수는 없는 것일까?

급증하는 상품 소비가 ‘미세먼지 불평등’을 강화한다면?

미세먼지로 인한 사망률 지역에 따라 천차만별

빈곤도, 스모그도 민주적이지 않다. 취약 계층, 발암물질에 더 많이 노출

 

기후의 경고 10 6차 대멸종이 시작됐다. 그 원인은 인간

1945년 첫 핵실험과 함께 등장한 새로운 지질시대, ‘인류세Anthropocene’

야크가 티베트 정상을 향해 올라가는 이유

해양 생태계… 붕괴엔 수십 년, 회복엔 수천 년

빠르게 진행되는 해양산성화… 대멸종 부르나

2100년 생물 6종 가운데 1종 멸종, 취약 지역은?

지구온난화 때문에 식물이 자랄 수 있는 시간이 사라진다

현실로 바짝 다가선 인공식물

6차 대멸종이 시작됐다. 그 원인은 인간

도미노 멸종을 부르는 온난화… 기온 5-6°C 상승하면 생태계 전멸할 수도

2100년 한반도 기온 최대 7°C 상승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